공지사항
로그인   |   회원가입   |   고객센터

대청마루


  • 가입인사  
  • 나 이런사람이야♪  
  • 일상다반사  
  • 생활팁  
  • 포토갤러리  
  • 직장이야기  
  • 여행이야기  
  • 누리보듬(뉴스)  
  • 그린나래(예술가의공간)  
  • 유머/기묘한이야기  
  • 힐링게시판  
  • 무비톡톡  
  • 대자보  
  • 실종자, 유기견을 찾습니다  


유머/기묘한이야기
현재위치 : HOME > 대청마루 > 유머/기묘한이야기
 
작성일 : 13-07-23 10:07
기묘한 이야기 - 지하철 그녀
 글쓴이 : 광양넷지기
조회 : 2,303  
친구와 만나서 놀다가 밤늦게 집에 오던 날이었습니다.
11시 가까이라 그런지 전철 안에 사람들이 거의 없었습니다.

자리에 앉아서 나도 모르게 잠이 들었는데, 그 상태로 가위에 눌리게 되었습니다.
평소에 집에서도 자다가 가위에 잘 눌렸던 터라 크게 당황하지 않고 몸을 움직여보려고 하는데, 주위가 보였습니다..

분명히 잠들기 전엔 사람들이 있었는데 아무도 없었습니다.
혼자 그 칸안에 남겨져있단 생각이 들자 겁이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때, 맞은편으로 열리는 문에 어떤 한 여자가 기대서있는 것이 보였습니다.

사람이 있었구나 하는 생각에 내심 안도감이 드는 것도 잠시, 저를 불안하게 만드는 건 그녀의 옷차림이었습니다.

새빨간. 너무나도 선명한 붉은 색의 투피스에, 그와 맞춘듯한 빨간 하이힐.
그리고 허리까지 길게 늘어뜨린 검은 머리카락에 이 모든 것과 대조되는 새하얀 피부…….
비현실적인 모습에 소름끼쳤습니다.

마네킹처럼 문 앞에 서있던 그녀가 자신을 바라보는 시선을 느꼈는지 저를 향해 고개를 틀었습니다.  다시 한 번 숨이 멎는 공포를 느꼈습니다.

눈은 머리카락에 가려 보이지 않았으나, 마치 얼굴과 따로 노는 듯이 움직이는 썩어 문드러진 입술이 나를 향해 웃고 있었습니다.

그녀가 한참 히죽히죽 웃더니 내게 다가와서 말했습니다.

"내가 보이지?"
"내가 보이지?"
"내가 보이지?"

마치 다른 사람이 한마디씩 하는 말투와 목소리에 겁이 났습니다.
빨리 가위에서 깨야한다는 생각에 발가락을 움직여보려고 했습니다

그 순간, 갑자기 왼쪽 발의 네 번째 발가락에 엄청난 통증이 느껴졌습니다.
그녀가 하이힐의 뾰족한 끝으로 제 발가락을 짓눌렀던 것입니다.

엄청난 고통에 비명을 질렀습니다.
정신을 차리니 주변엔 다시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갑자기 비명을 지른 저를 걱정스런 눈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괜스레 민망해져서 핸드폰을 만지작거리며 가위에서 깨어난걸 다행으로 생각하며 전철에서 내렸습니다.

집에 돌아와서 발가락을 살펴보았다. 발가락은 멀쩡했습니다.

다음날. 잠을 자고 바니 전철에서의 일은 잊어버렸습니다.
그 날은 모처럼 쉬는 날이라 어머니를 도와 집안 청소를 했습니다.
청소를 대강 끝내고 정리하는데 갑자기 부엌의 전실에서 어머니가 다급하게 저를 부르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빨리 이리 좀 와보렴!"
"왜요?"
"빨리!!!"

저는 급히 어머니가 있는 곳으로 가다가 거실에 세워놓은 화이트보드 다리를 걷어차고 말았습니다.

심하게 채였는지 너무 아파서 그 자리에 주저앉았습니다.
발을 보니 왼쪽 발의 네 번째 발가락의 발톱이 반쯤 들려서 피가 흐르고 있었습니다.
제가 고통스더워하는 소리에 어머니가 제 쪽으로 오셨다.

으으. 조심하지 않고!
어.엄마가 다급하게 부르기에 무슨일인가 하고 가다가 그랬지!

그러자 어머니께선 고개를 갸우뚱하시며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이상하다. 엄만 너 안 불렀는데?
아니. 저기 부엌 전실에서 나 불렀잖아요.
무슨 소리하는 거니? 엄만 베란다에서 화분정리 하고 있었는데.

나는 멍한 기분으로 내 발가락을 내려다보았습니다.

문득 발가락에 흐르는 붉은 피를 보자, 어젯밤 전철 안에서 보았던 그녀가 생각이 났습니다.

오싹한 소름이 목덜미를 쓰다듬었다. 그 여자가 짓눌렀던 발가락.
그 발가락이 다쳤습니다.


그녀가 밟은 발가락을 다친 건 우연일까요?
알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알고 싶지도 않았습니다.
다만, 다시는 그녀를 만나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샤콘느 2013-08-31 13:21:00
 
음...
저도 꿈꿨던 기억이 몇년 뒤에 순간적으로 되살아날 때가 있었어요~~~~ 더 큰 일을 막아준 액땜하셨다고 생각하라고들 하더군요..
  
광양넷지기 2013-09-04 08:44:07
 
샤콘느님! 아 그렇군요! 꿈꿧던 기억이 몇년 뒤에 순간적으로 되살아날때가 종종 있죠! ㅋㅋ 액땜...이라 생각하자는 말 좋은거 같아요 ㅋㅋ
꿈속여행 2013-09-01 22:05:13
 
우오오.. 앞으로 지하철 타기가 겁나네요..
  
광양넷지기 2013-09-04 08:44:27
 
그쵸? ㅋㅋㅋ 가끔씩 광주에서 타는게 다지만...
수기 2013-09-02 15:28:44
 
으으으으~무서븐데요
  
광양넷지기 2013-09-04 08:44:45
 
저도 읽다가 무섭무섭...
아이유조아 2013-09-02 18:31:27
 
아...기묘한이야기라그래서
신기한건줄알았는데
무서운거였어요ㅜㅜ
아악...소름돋아...아..
  
광양넷지기 2013-09-04 08:45:31
 
아이유조아님! ㅋㅋ
무서운이야기 별로 안좋아하시죠?
댓글에 딱느껴져요! ㅋㅋㅋ
무서운 이야기 말고
기묘한 이야기 찾으면
아이유조아님을 위해 바로 올려드려야지
꽃신이 2013-09-03 23:26:46
 
ㅡㅡ..............................
  
광양넷지기 2013-09-04 08:45:48
 
ㅋㅋㅋ 좀무섭죠?
윤바라기 2013-09-04 10:08:17
 
앞으로 대중교통은 버스를 이용하겠습니다.ㄷㄷ;;
조대리 2013-09-04 10:43:20
 
기묘한 이야기 너무너무 좋아해요!!ㅎㅎ 하지만 지하철 탈 일이 거의 없기 때문에..ㅋㅋㅋ 재밌게 보고가요!
김재식 2013-10-28 13:50:34
 
소름...
인식 2013-10-28 17:23:19
 
흠....순천엔 전철이없어서 다행이네요
 
 

유머/기묘한이야기
현재위치 : HOME > 대청마루 > 유머/기묘한이야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2 성공한 인생이란? 윤킴 06-02 1488
71 사람이 할 수 없는 16가지!! 성재맘 10-21 1363
70  요런경험 다들 있으시죠 (4) 뚜비언니 03-13 1988
69  너무일찍철이든초딩! (7) 블루스카이 01-26 2075
68  개콘 보다가...ㅋ (7) 하늘무지개 01-12 2372
67  계십니까? (10) 나무늘보 01-11 1916
66  재미난글하나올려요^^ (3) 인우예진맘 01-10 1982
65  아내사진을 지갑에 넣어주는 남편의 진실~ (8) 인우예진맘 01-07 2224
64  새로운한주 (10) 인우예진맘 01-06 1998
63  2014년이여 오라~~ ^^ (2) 하늘무지개 12-30 2081
62  깔깔깔~~~재미있는 문자 오타 시리즈 (8) 하늘무지개 12-19 2160
61 나~언제까지 돌아야되?? (8) 파랑새 12-19 2100
60 구두의 반란?! (20) 파랑새 12-19 2201
59 자연이 만들어낸 거대한 착시 폭포 (모리셔스… (16) 파랑새 12-18 4085
58 아~ 피곤하다.. 자야지 (10) 꿈속여행 12-18 2063
57 요새 학교급식이 이렇다네요... (12) 튜스 12-18 1935
56 고소공포증 등급 (5) 모모 12-18 1951
55 오..오해하지마! 일부러 그런거야! (6) 꿈속여행 12-18 2150
54 뛰는놈(달리는놈) 위에 나는놈! (10) 꿈속여행 12-18 1908
53 뒤를 조심하세요~ (10) 꿈속여행 12-18 2104
52 지각할뻔 했는데 매형이 태워줬어요~ (10) 꿈속여행 12-18 1919
51 차가와요! 차가와!! (7) 꿈속여행 12-18 1657
50 강제로 다리찢기.. (9) 꿈속여행 12-18 1782
49 폐인용키보드 (5) 파랑새 12-18 1390
48 신개념 복불복 (6) 모모 12-18 1360
47 먼가 이상한 강의실 (5) 튜스 12-18 1340
46 왼쪽부터 군대 계급 (21) 꿈속여행 12-16 1600
45  회원님이시라면.. (7) 나무늘보 12-10 1452
44  보약드셔요~ (7) 하늘이 12-10 1456
43  유머한마디! (7) 관우 12-06 1931
42 예전에 들은 이야기.. (6) 꿈속여행 12-04 1539
41  웃긴이야기이긴한데~~ ㅋㅋ (12) 후리지아 12-02 1818
40  군대능력고사 (6) 래피드아크 12-02 2157
39  푯말 (4) 서울학원 11-28 1598
38  40대 아줌마가 하지 말아야 할 것 들 (6) 하늘무지개 11-23 2537
37  40대 아저씨가 해선 안될것들 (5) 하늘무지개 11-23 1781
36  웃어보아요~ (6) 러브러브 11-22 1392
35  변기에 돈이 빠졌을때~~ (5) 영웅젤리 11-22 1392
34  신기한 뇌운동이랍니다 (4) 영웅젤리 11-22 1955
33 너는 암놈이냐 숫놈이냐? (3) 김아빠 11-21 1602
32  고딩 실화래요~~ㅋ (7) 하늘이 11-21 1572
31  재밌는 이야기 (3) 김아빠 11-21 1305
30  한자성어 (4) 서울학원 11-21 1793
29  경상도 사투리 웃기네요~ (6) 러브러브 11-20 2407
28 잼나는 뉴스 (3) 멜리마 11-15 1660
27 서울대보다 좋은대학은? (12) 수기 11-08 1569
26  어느 아버지의 딸 시집가는 달력표시 (7) 잠만보 11-07 1544
25 왜 안깨웠어.. (24) 꿈속여행 09-09 1773
24  진짜기묘한이야기 (실화) (24) 아이유조아 09-04 1792
23 물귀신 이야기 (12) 꽃신이 09-03 3853
22 탄약고 괴담 (14) 꿈속여행 09-03 2228
21 새벽 2시에 걸려온 전화 (14) 꿈속여행 09-03 1927
20 친절하지마 (14) 꿈속여행 09-03 2068
19 사라진 증거 (14) 꿈속여행 09-03 1846
18 기묘한 이야기 - 지하철 그녀 (14) 광양넷지기 07-23 2304
17 이 중에 어떤 능력을 가지고 싶으세요~? (18) 꿈속여행 10-23 1899
16  웃음바이스러스 폭죽쏴드립니다~~^^ (8) 콘쳅타 10-21 1556
15 빵집의 흔한 영어 문구 (10) 꿈속여행 10-16 2064
14 왕만두국!! (12) 꿈속여행 10-11 1897
13  강아지 (8) 악독 10-11 1617
12 이런 친구 없나요?? (16) 꿈속여행 10-09 1660
11 앞머리란? (8) 꿈속여행 10-08 1948
10 싸우자! (8) 꿈속여행 10-08 2544
9  ㅋㅋ제 동생이 (7) 마리 10-01 1609
8  묵찌빠 (9) 마리 10-01 1611
7 이거 입어요? 말아요? (21) 코스타 10-01 1685
6 혹시 빅뱅에 G-dragon이 싫어하는 연예인 알고 … (20) 꿈속여행 09-13 2073
5 ㅋㅋ 진짜 잼있는 이야기! (10) 꽃신이 09-11 1893
4 둘중 하나만 선택 부탁드립니다~ (14) 꿈속여행 09-09 1857
3 만득이를 구하러 온 슈퍼맨인 하는 말 ㅋㅋ (13) 꽃신이 09-09 1646
2 넌센스 유머! (22) 광양넷지기 09-02 2387
1 컬투쇼 베스트 사연 (9) 광양넷지기 07-23 2634



광양넷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도움말 | 고객센터

순천사랑 : 전라남도 순천시 연향동 1444-1번지 / 대표 : 구충림 / TEL : 070-4705-5744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현진 / 사업자등록번호 : 416-13-93306

Copyright © Since 2013~ HappyTown GwangYang.net 광양넷